Skip to the content

IMT-2000 핵심장비 개발 완료

– 70개 중소 벤처 협력업체와 세계 최고 수준의 비동기 기술 선보여
– 지난 1년간 특허 출원 건 수만 총 94건, 110건은 진행 중
– 듀얼밴드, 듀얼모드 IMT-2000 단말기용 핵심기술 개발
– 3차원 문화재 정보, 원격 진료 등 IMT-2000 서비스 先 체험
– IMT-2000비동기식 상용 시스템의 국산화 및 해외진출의 가능성 높여

SK텔레콤과 중소벤처기업들이 개발한 세계 최고 수준의 IMT-2000 핵심기술이 선보였다.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29일, 그 동안 70개 중소/벤처 기업들과 공동으로 추진해 온 IMT-2000 비동기식 핵심기술 개발에 대한 성과 발표 및 시연회를 중앙연구원(분당 소재)에서 개최했다

이번 핵심기술 성과 발표 및 시연회는 국내에서 비동기 기술에서 가장 앞서 있는 SK텔레콤과 중소벤처기업들의 기술을 선보이는 만큼 국내 비동기 기술 개발의 척도를 가늠할 수 있는 자리라는데 그 의의가 있다.

또한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간의 협력체제 구축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 국내외적으로 경쟁력으로 확보함으로써 미래 IMT-2000 시장에서 대기업 및 중소벤처기업 모두가 WIN-WIN 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했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

이날 성과 발표 및 시연회에서는 비동기 방식의 ▶ RF 분야 ▶ 기지국 분야 ▶ 기지국 제어 분야 ▶ 무선망 엔지니어링 분야 ▶ 단말 분야 ▶ 서비스 분야 등에서 SK텔레콤과 70개 중소벤처기업들이 지난 1년 동안 개발한 영상압축기술(H.323, MEPG4)과 이중대역 RF모듈, 광안테나, 모뎀(MODEM) 등 IMT-2000 서비스를 위한 핵심기술들을 선보였다.

또한, Bluetooth를 내장한 멀티미디어 단말기를 비롯해 인터넷 응용 서비스(Internet Service Application), IMT-2000 서비스 컨텐츠와 셀 플래닝 시스템(Cell Planning System), IMT-2000 시스템 등 IMT-2000 핵심 기술들을 적용한 장비 시연이 이루어졌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800MHz/2GHz의 듀얼밴드(Dual-band)와 셀룰러/W-CDMA의 듀얼모드(Dual-mode)를 지원하는 IMT-2000 단말기용 핵심기술개발 결과물이 전시되어 관심을 끌었다.

SK텔레콤은 IMT-2000 단말기가 기존 단말기에 비해 영상통화에 적합하고 블루투스(Bluetooth) 기능을 이용하여 PDA 등과의 접속을 통해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며, 위치 추적 기능 등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현 이동전화 서비스에 비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시연회에서 선보인 듀얼밴드와 듀얼모드를 지원하는 IMT-2000 단말기는 IMT-2000 서비스 초기에 2G(2.5G)와 3G간 연동을 통하여 기존 가입자들의 편의성 증진은 물론 신규 가입자 확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시연회에서는 IMT-2000 고속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여 위치정보서비스, 3차원 문화재 정보, 온라인 게임, 원격 진료 및 원격 강의, M-commerce 서비스에 대한 시연을 통해 IMT-2000 서비스를 미리 체험해 보는 기회도 제공되었다.

이날 시연회에서 SK텔레콤 조정남 사장은 “지난 1년간 IMT-2000 핵심기술 연구를 함께 해오며 국내 중소벤처 기업들의 기술력과 잠재력에 많이 놀랐다”고 밝히고 “SK텔레콤과 공동개발에 참여한 70개 중소/벤처기업들은 IMT-2000비동기식 상용 시스템의 국산화는 물론 해외진출의 가능성을 밝게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중소벤처기업들과 비동기방식 핵심기술 개발을 진행하면서 지난 한해만 94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현재 진행중인 특허도 110건에 이르는 등 중소벤처기업들의 기술력 향상에 큰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 하고 2000년에 1,233억여원의 개발 자금을 투입한 데 이어 내년에도 1천억 규모의 개발 자금을 중소벤처기업들에게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IMT-2000 상용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이번 핵심 기술 및 부품 그리고 운영기술 연동시험을 성공리에 마침으로써 2002년 예정된 IMT-2000 상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으며, 향후 국내 비동기식 IMT-2000 기술개발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현재 서두인칩㈜과 ETRI와 함께 진행중인 IMT-2000 비동기용 핵심 칩 등의 개발을 내년 초에 완료하고 2001년 말까지 시험 망 구축용 상용시스템 개발을 완료하며, 2002년 3월부터 시험망을 구축 운영함으로써 2002년 6월 상용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