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차세대 LBS 사업 본격화

– GPS 이용 위치확인시스템 테스트 마치고 상반기 서비스
– ㈜에스원과 제휴, ‘모바일 시큐리티서비스’도 공동추진

 

SK텔레콤(사장 표문수, www.sktelecom.com)이 추진하고 있는‘차세대 LBS(Location-based Service, 위치기반서비스)’ 사업이 본격화됐다.

SK 텔레콤은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를 이용한 ’차세대 LBS’ 를 위한 위치확인솔루션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올 상반기 중 시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차세대 LBS’란 기존의 위치정보서비스가 기지국 단위로만 위치파악이 가능했던 것과 달리 GPS를 도입해 이용자의 위치를 더욱 세밀하게 파악해 그 위치에 맞는 각종 정보, 지도, 엔터테인먼트 등을 제공하는 차별화 된 서비스를 말한다.

또한, SK텔레콤은 차세대 LBS서비스의 하나인 ’모바일 시큐리티서비스(Mobile Security Service)’를 제공하기 위해 보안업체인 ㈜에스원과의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모바일 시큐리티서비스(Mobile Security Service)’는 GPS 단말기를 소지한 고객이 어린이나 노약자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거나 긴급상황 시 긴급버튼을 누르면 고객의 위치가 관제센터에 전달되어 스토커나 학원폭력 등에 대비할 수 있는 신변 안전용 긴급출동 서비스이다.

SK텔레콤은 향후 출시되는 모든 단말기에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칩을 내장하여 모바일 시큐리티서비스 외에도 위치추적, 교통정보 등 다양한 차세대 위치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친구찾기, 주변지역 정보, 이벤트 정보 등 현재 제공 중인 NATE의 위치정보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여 강화할 예정이며, 이를 PDA 및 차량용 단말기(VMT : Vehicle Mounted Terminal)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근처에 친구들이 있는 경우 자동으로 알려주는 서비스, 자신의 위치를 상대방에게 간단한 메시지와 함께 지도로 송신해주는 서비스, 운전 중 긴급사항이 발생했을 때 고객의 위치와 상황에 맞는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보험사 연계 프로그램을 포함한 각종 첨단 위치기반 서비스가 가능해지게 됐다.

SK텔레콤은 장애물 없는 지역이나4차선 이상 도로지역에서는 30m이내, 주거지역 및 상가, 도심 지역에서는120m 이내, 건물 내에서는 400m 이내까지 위치 확인을 할 수 있는 수준의 솔루션을 확보하고 월드컵 기간에 맞춰 시범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