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저가 단말•요금할인•멤버십 3박자로 고객 마음 잡았다!

– 출고가 인하 단말 구매 비중 44% 달해…22일 삼성 단말 추가 4종 인하
– 기변 고객 2배 늘어…상품/서비스 혁신 노력에 따른 높은 고객만족도 방증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영업 재개와 함께 발표한 제조 3사 단말 11종 출고가 인하, 신개념 가족 결합형 요금할인 프로그램 및 파격적 멤버십 할인 혜택 등이 영업 개시를 기다렸던 고객들의 마음을 잡는 데 성공했다.

■ 사상 최다 11종 단말 출고가 인하…고객 유인 시너지 톡톡

SK텔레콤은 20일 영업을 재개하며, 7종 단말에 대한 출고가를 인하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22일 갤럭시S4 LTE-A_32G, 갤럭시S4, 갤럭시Win, 갤럭시Grand등 추가 4종에 대해서도 출고가를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참고자료 참조)

지난 20일~21일 양일 간 SK텔레콤 신규가입 및 기기변경 고객 중 출고가 인하 대상 단말을 구입한 고객의 비중은 전체의 44%에 달했다.

SK텔레콤은 자사 전용 단말기 ‘갤럭시S4 액티브’의 출고가가 20일 오후에 인하되었고, 이통 3사 중 가장 많은 기종에 대한 인하를 진행한 만큼 출고가 인하에 따른 고객수요 흡수 효과가 향후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조금 가이드라인을 고려할 경우, 이번 출고가 인하로 보급형 휴대폰은 대부분 구입가격이 10만원 대 미만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고급형 휴대폰도 시장에서 20~30만원 대에 구입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출고가 인하 대상에 일반폰 1종을 포함해 중저가 보급형 7종, 고급형 4종 등 국내 제조 3사의 다양한 모델을 포함하여, 가장 넓은 고객 선택권을 보장했다.

■ 일단 묶어두면 무조건 이익! ‘착한 가족할인’ 고객 반응 폭발적

신개념 가족 결합형 요금할인 프로그램 ‘착한 가족할인’ 역시 출시 이틀 만에 5만여 명이 가입하는 등 인기를 얻으며 가입고객 증가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착한 가족할인은 신규 가입이나 기기변경 또는 약정만료 후 재약정 고객이 SK텔레콤 휴대폰을 사용 중인 가족과 회선을 결합하면, 가입 요금제와 결합 회선 수(최대 5회선)에 따라 24개월 간 휴대폰 월정액 요금을 매월 인당 최대 1만원 할인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6월까지 가입하면 ‘무한 멤버십’ 혜택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영업 재개 첫 날인 20일 착한 가족할인 프로그램에 2만 2천여 명이 가입했으며, 다음 날인 21일에는 약 2만 8천 명으로 가입자가 더욱 늘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앞서 선보인 가족 결합형 데이터/콘텐츠 혜택 상품 ‘T가족혜택’의 일 평균 가입자가 약 9천 명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2배에서 3배 가량 더 많은 고객이 가입한 것이다.

양일 간 SK텔레콤에서 신규가입 또는 기기변경을 하며 ‘착한 가족할인’에 가입해 월정액 요금 할인 혜택을 받게 된 고객 수는 2만 명에 달했다.

단말기를 구입하지 않고 착한 가족할인 프로그램에만 가입한 기존 고객도 3 만 명이나 됐다. 일단 가족끼리 결합만 해 놓으면 10월 말까지 기변 또는 재약정 시 바로 월정액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착한 가족할인’이 이처럼 단 기간에 인기를 얻은 비결은 휴대폰 간 결합만으로 손쉽게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많은 가족이 결합할수록 할인 규모가 커지기 때문에 고객들이 스스로 가족에게 가입을 추천하는 경우도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텔레콤은 보다 많은 고객이 간편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결합 시 문자 인증만으로 가족 관계를 확인하고 가입에 동의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 상품/서비스 혁신 노력 빛 봐…기변 고객 2배 늘어↑

저렴한 단말과 요금 혜택의 시너지에 힘입어, 영업 개시 후SK텔레콤의 일 평균 기기변경 고객 수는 영업정지 전 대비 약 2배 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현상은 영업 개시를 기다리던 고객수요 중 기존 SK텔레콤 고객들의 이탈이 적었던 것으로 분석할 수 있어, 높은 고객 만족도를 방증하는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올해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비롯한 다양한 데이터 특화 요금 상품을 선도적으로 선보인 데 이어, 멤버십 할인 한도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무한 멤버십’ 시행, 가족 결합 시 데이터/콘텐츠 혜택을 제공하는 ‘T가족혜택’ 강화 등을 통해 가계 통신비 절감과 고객 혜택 증대에 앞장서 온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매장 방문 고객에게 300MB 데이터 및 최대 30년 간의 통신비 무료 혜택을 제공하고, 주말 동안 주요 멤버십 제휴처에서 최고 7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찾아가자 페스티벌’ 역시 다수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4월부터 진행된 ‘찾아가자! 페스티벌’ 이벤트에는 현재까지 약 2백만 명의 고객이 참여했으며, 특히 VIPS, 미스터 피자 등 유명 제휴처에서 1백억 원 이상의 멤버십 할인 혜택을 누렸다. 이번 달에는 ‘착한 가족할인’ 출시를 맞아 27일부터 6월 1일까지 ‘무한 멤버십’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국내 5개 대도시 호텔에서 1만원으로 뷔페를 즐길 수 있는 ‘무한 핫딜’ 이벤트도 실시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영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대표적 고객 접점인 공식인증 대리점 서비스에 대한 차별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전국 3,300개 매장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장단점을 도출하고, 각 매장 별 영업전략을 제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주요 거점 대리점은 전용 매장 디자인 적용, 전략상품 체험 공간 및 판매 전문가 배치 등을 통해 차별화된 ‘프리미엄 스토어’로 구축하고 있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은 “‘상품/서비스 혁신 경쟁 선도’를 위해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제공하고자 했던 SK텔레콤의 꾸준한 노력이 많은 고객들의 선택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고객들이 기다리신 만큼 앞으로도 최고의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