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인터넷TV 사업’ 본격 추진

SK텔레콤의 인터넷PC통신 넷츠고를 비롯,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국내 6개사가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 인터넷TV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SK텔레콤, 삼성전기, 삼성물산, 메디다스, 캡스, 조선인터넷TV 등 6개사는 1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터넷TV 사업 공동 진출을 선언한다.

이는 인터넷이 점차 일반인들의 생활 속으로 파고들고 있고 ADSL 등 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보편화되는 시점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컨소시엄에서의 각 업체의 역할은 각자 갖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융합하여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윈-윈(Win-Win) 전략에서 출발한다.

국내 최대의 부품 및 디지털 셋톱박스 제조업체인 삼성전기는 조선인터넷TV와 공동으로 인터넷TV 단말기(Set-top Box ; 셋톱박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를 위해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공동 연구개발진을 구성키로 했으며 생산은 삼성전기가 전담하고 판매는 조선인터넷TV가 맡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인터넷 PC통신 넷츠고를 기반으로 인터넷TV 단말기의 접속망(통신망)을 독점적으로 제공하며 TV에 기반한 컨텐츠를 전담키로 했다.

SK텔레콤은 이와 함께 인터넷TV 단말기의 유통망으로 넷츠고 대리점을 활용키로 했으며 공동 마케팅과 홍보도 담당한다.

삼성물산은 인터넷TV 단말기를 통한 홈쇼핑 사업과 함께 단말기의 해외 판매를 추진하며 조선인터넷TV와 공동으로 마케팅 및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의료관련 인터넷 서비스업체인 메디다스는 인터넷TV 단말기를 통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디다스는 이를 위해 인터넷TV 단말기에 연결되는 가정용 전자청진기, 심전도기, 혈압맥박 측정기 등 원격진료 기기를 개발, 인터넷 종합병원인 ‘건강샘’을 통해 건강상담과 건강체크 등 종합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경비용역업체인 캡스는 인터넷TV에 기반한 원격 시큐리티(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입자들은 인터넷TV를 통해 부재중 방문자를 확인할 수 있고 유치원, 놀이터의 화면을 볼 수 있게 된다.

인터넷TV 서비스업체인 조선인터넷TV는 인터넷TV 단말기 개발, 판매 및 마케팅, 홍보를 담당한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6개사는 인터넷TV 서비스에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지털TV 사업에 공동 진출키로 했다.

국내에서 인터넷TV 사업을 위해 대기업을 포함,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에서는 지난 7일 CSK, 세가 엔터프라이즈, 히타치제작소, 도시바, 일본 오라클, NEC, 미쓰비시 전기 등 7개사가 컴퓨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사람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 단말기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삼성전기, SK텔레콤, 삼성물산 등 6개사는 가격이 저렴하고 고장도 없는 인터넷TV 단말기를 통해 가정 정보화를 이룩하는 것이 컴퓨터를 이용하는 것보다 여러가지 이점이 있다고 판단, 인터넷TV 사업에 공동 참여키로 했다.

내년 보급키로 하는 인터넷TV 단말기는 국내외 포함, 15만대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컴퓨터 없이도 TV를 통해 인터넷의 모든 정보를 이용할 수 있음은 물론, 영상전화, 홈트레이딩, 홈뱅킹, 홈쇼핑, 원격진료, 원격보안, 노래방 서비스가 이뤄져 본격적인 인터넷TV 시대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참고> 인터넷TV 셋톱박스란?

인터넷TV 셋톱박스(Set-top Box)란 TV를 통해 인터넷을 볼 수 있게 해주는 작은 기기이다. 컴퓨터 없이도, 컴퓨터를 다룰 줄 모르는 사람도 리모컨으로 TV를 조작하듯이 간편하게 인터넷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케이블 TV를 보려면 TV에 셋톱박스(수신기)라는 작은 기기를 연결하듯이 인터넷TV도 TV에 인터넷 셋톱박스를 연결하면 된다. 컴퓨터에서 인터넷을 이용하려면 전원을 켜고 인터넷에 접속한 뒤 정보검색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는 등 다소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인터넷TV에서는 전원을 연결한 다음 리모컨만 누르면 인터넷에 자동 연결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