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스피드 011, CNN NEWS 서비스

-영문으로 실시간 뉴스 및 생활상식, 주요 도시 행사 등 제공
-Turner International社와 계약, 2년간 국내 독점서비스

이동전화를 통해 전세계 주요 뉴스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내년 초부터 자사의 011 고객들에게 CNN의 국제뉴스, 비즈니스 뉴스, 스포츠, 기상, 상식, 주요 도시별 정보 등을 SK텔레콤의 무선네트워크 n.TOP을 통해 실시간으로 검색하거나 문자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는 「CNN Mobil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CNN Mobile 서비스」는 전세계 13개국 16개 이동전화 사업자가 3천6백만여 가입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국내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의 도입을 위해 18일, 본사 15층에서 Turner International社와 서비스 컨텐츠 및 브랜드 사용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을 맺고 내년 초부터 향후 2년 3개월간 국내에서 독점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 서비스의 국내 도입은 SK텔레콤의 “걸어다니는 네트워크-n.TOP”과 세계적인 Information Provider인 CNN과의 브랜드 연계를 통해 컨텐츠의 글로벌화를 꾀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

또한 통신사업자인 SK텔레콤과 미디어사업자인 Turner International사가 향후 무선멀티미디어 관련 사업에 있어서 상호 협력체제를 유지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지니고 있다.

SK텔레콤은 「CNN Mobile 서비스」가 20-30대 대학생과 직장인, 다양한 뉴스거리 및 영어학습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타사업자와 차별화된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