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IMT-2000 공동개발 업체 선정

– 서비스 사업자, 대기업, 중소벤처 기업의 삼위일체 개발체계 구축
– 내년 12월까지 시스템 개발하고 기술 국내 기업에 전수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이 IMT-2000 공동 개발에 나설 제조업체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IMT-2000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LG정보통신, 현대전자, 대우통신과 비동기식 시스템을 개발키로 하고, 49개의 중소 벤처기업과는 29개 핵심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환기 등 대형 시스템 제조능력을 보유한 대기업과 핵심기술개발을 담당할 중소 벤처기업, 이동전화 망 운영 능력을 보유한 서비스 사업자의 이상적인 삼위일체의 개발 체계가 구축됐다.

IMT-2000 공동개발 업체 선정과 관련 SK텔레콤은 대기업이 참여할 시스템 분야의 경우 기술력 및 개발의지를 주요 심사 기준으로 삼았다.

또 핵심기술분야는 개발 일정 및 계획에 적합한 업체중 기술 개발 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업체를 우선 선정하고, 제안 내용상의 기술적 가치(신기술 제안 등)를 고려하여 29개 분야에 49개의 유망 중소 벤처기업을 선정했다.

SK텔레콤은 2000년 12월까지 시험용 시스템을 개발하고 규격 검증, 성능검증, 동기/비동기 진영 IPR(지적재산권) 협상에 필요한 표준화 및 기술연구, NTT DoCoMo, Nokia 비동기시스템과의 연동시험을 통한 Roaming 기술 개발, 확보된 비동기기술을 국내기업에 전수하는 등 지속적인 기능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 공동개발업체가 개발한 시스템 및 핵심 기술에 대한 시험결과가 우수할 경우 SK텔레콤이 사용할 상용시스템에 적용하는 등 개발 업체를 우대할 계획이어서 한층 의욕적인 개발이 기대된다.

이와는 별도로 동기식 시스템은 삼성전자, LG정보통신 등 5개사의 제안서 평가를 거쳐 공급업체 선정 및 시스템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의 IMT-2000 시스템 개발 방향은 제조업, 중소 벤처기업, 서비스 사업자의 장점을 모아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으며, 해외시장 공동 개척을 위한 BCC(Brothers Company Circle:유망Venture 기업과의 협력체계) 체계가 구축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0월 초 150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IMT-2000 기술개발 설명회를 갖고 제조업체의 기술개발 제안서를 받은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