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원격의료 서비스 제공

– 환자의 생체신호를 원격 모니터링, 정확한 진단 가능
– 국내 최초로 시스템 개발, 임상실험에 성공

환자의 생체신호를 원격 모니터링함으로써 환자의 활동성과 편의를 도모하고 정확한 진단조치를 제공하는 “원격의료”시대가 열린다.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1일, 「011 무선데이터 통신망」을 이용하여 환자의 혈압, 혈중산소포화농도, 부정맥, 심근경색 등과 같은 생체신호 데이터를 의료센터에 전송하여 줌으로써 환자의 현재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할 수 있는 “원격의료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 임상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SK텔레콤과 (주)바이오시스, (주)세니온이 공동개발한 “원격의료 시스템”은 크게 두 가지로, ▲휴대용 심전도 측정기와 ▲엠블란스용 환자 감시장치이다.

휴대용 심전도 측정기는 각종 심장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이동전화와연결되어 있는 심전도 측정기를 몸에 휴대하여 부정맥, 심근경색 등 심장관련 질병을 센서로 항상 모니터하는 장치이다.

만약 환자의 신체에 이상징후가 발생하거나 또는 의사가 환자의 상태관찰을 요구할 때 환자의 별다른 동작이 없어도 생체신호 데이터가 SK텔레콤의 무선데이터망을 통해 의료센터에 자동적으로 전송됨으로써 환자의 질병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일반적인 심전도 모니터 장비는 실시간 측정이 불가능하고 검사와 데이터 분석에 많은 시간이 걸리며 환자가 어떠한 상황에서 심장질환이 발생되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는 단점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원격의료 시스템”은 환자의 활동을 제한하지 않으면서 실시간으로 정확히 환자를 모니터할 수 있고 급작스런 상황 발생시 환자의 위치를 파악해 빠르게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엠블란스용 환자 감시장치는 사고발생시 현장에서 또는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할 때 혈중산소농도, 심전도, 혈압기능 등의 생체신호를 측정하여 의료센터에 무선데이터 통신망으로 실시간 전송하여 응급조치를 요하는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모니터하고 보다 정확한 구급조치를 지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장치이다.

응급환자 발생시 사고현장이나 병원이송시 약 3분의 1이 사망한다는 점과 기존에는 일부 응급요원들이 기본적인 의료지식으로만 조치하거나 병원의 의사와 통화를 하면서 응급조치를 해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장치의 개발은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커다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국내에 공식적인 중증 심장질환자가 10만명을 상회하고 있고 이외에 부정맥, 심근경색과 같은 성인병환자, 잠재성 심장질환자가 조사된 수치이상으로 많을 것으로 보고됨에 따라 이번 “원격의료 시스템”의 적용분야 및 수요가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 시스템의 임상실험이 성공함에 따라 관련 의료기기의 허가 심사가 끝나는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상용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