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울릉도•독도에서 최대 150Mbps LTE-A 서비스

– 13일 국내 최초 울릉도•독도에서 LTE-A 서비스 제공
– 광대역 LTE와 LTE-A 커버리지 동시 확대로 광대역 LTE-A 망 구축 박차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국내 최초로 울릉도의 주요 관광지와 독도에 LTE-A 망을 개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울릉도 지역 주민과 매년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최대 속도 150Mbps의 LTE-A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은 2010년 23만 명에서 지난해 40만 명을 돌파하며 매년 증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LTE-A 서비스 제공을 위해 울릉도에 있는800MHz 대역 기지국에 1.8GHz 장비를 추가했다. 독도의 경우 지난해 SK텔레콤은 이통3사 중 유일하게 LTE 서비스 개시와 동시에멀티캐리어(MC)를 제공해 왔었고, 13일 LTE-A 로 업그레이드를 완료했다.

한편 SK텔레콤은 광대역 LTE와 LTE-A 커버리지를 동시에 넓혀가는 ‘투-트랙 네트워크’를 통해 광대역 LTE-A 망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1.8GHz 기지국을 전국 군·읍·면 주요 지역으로 확대했다. 3월에는 전국 400여 개 대학 및 주요 축제 지역까지전국적인 LTE-A망을 구축하고, 이동 기지국 차량에서도 LTE-A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1.8GHz 장비 업그레이드 작업을 완료했다.

또한, SK텔레콤은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전국 6대 광역시에서 제공 중이며, 7월 전국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