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2014년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주관통신사업자 계약 체결

– 대형 국제행사의 ICT 인프라 구축, 운영으로 통신분야 대표사업자 입지 확보
– 2015년에는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주관통신사업자로도 활약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올해 9월 인천에서 개최되는 제 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아시안게임)의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7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인천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앞서 2012년 2월 SK그룹은 조직위원회와 통신/에너지부문 후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2012년 11월에는 SK텔레콤이 통신부문 최상위(Prestige) 등급 후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역대 어느 아시아경기대회보다 관련된 ICT서비스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SK텔레콤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장 및 데이터센터, 국제방송센터 등 100여 개소의 IT, 통신 및 방송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한다.

먼저 IT 인프라 측면에서는 메인데이터센터와 재해복구센터를 구축해 대회정보 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며, 각 경기장별로 기록계측 및 결과수집을 위한 서버/스토리지와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환경도 구축, 운영하게 된다.
* 메인데이터센터는 경기 관련 모든 데이터를 관리하게 되며, 재해복구센터는 만일의 장애에 대비해 메인데이터센터의 자료를 별도 저장

통신 인프라 측면에서는 각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종목별 기록계측정보 및 경기결과를 실시간으로 메인데이터센터로 전달하는 대회정보망과 대회관계자들이 사용할 초고속 유/무선 인터넷망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All IP*방식의 인터넷전화를 도입해 데이터 서비스와 통합해 업무생산성을 높이는 융합 통신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 All IP(Internet Protocol): 음성, 영상, 데이터 등 각종 신호가 인터넷 프로토콜로 통합되는 방식

끝으로 방송서비스 인프라의 경우, 촬영된 영상을 압축/비압축 방식으로 국제방송센터로 전송해 고품질 방송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고의 방송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대회뿐 아니라 2015년 광주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조직위원회와도 공식후원계약과 주관통신사업자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미 지난 2013년에 개최된 제 4회 인천실내무도아시안게임에서도 유/무선 통신 및 방송인프라를 구축, 운영 노하우를 쌓은 바 있다.

SK텔레콤은 무선 분야의 최고 수준 경쟁력을 기반으로, 스포츠 이벤트나 국제행사를 포함해 새로운 ICT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 이명근 기업사업부문장은 “가장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함과 아울러 가장 스마트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빈틈없는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안정적인 광대역 유, 무선 통신 및 방송서비스를 통해서 국가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