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창사 30주년 맞아 디지털 사사•고객경험 에세이북 발간

– 세계 최초 앱 형태 사사 발간
– 대한민국 모바일 30년 역사를 고객들의 경험담 통해 조명한 에세이북
– 하성민 사장, ‘행복동행’ 주제로 에세이북 필진 참여해 눈길

 

SK텔레콤, 창사 30주년, 디지털사사, 고객경험 에세이북, 모바일 일상다반사

 

28일, 1984년 한국이동통신서비스주식회사로 시작해 2014년 지금에 이르기까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의 30년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사사(社史) 가 발간됐다.

일반적으로 ‘사사’라고 하면 두꺼운 책이 연상되지만, SK텔레콤의 이번 사사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어난 새로운 미디어 환경을 반영해 디지털 형태로 제작됐다.

특히, SK텔레콤은 디지털 사사가 인쇄와 동시에 ‘과거’가 되어버리는 기존 단행본 사사와 달리 언제든 내용을 추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사의 제목에도 30주년 기념을 의미하는 ‘30th’ 대신, ‘미래를 향해 진화하는 사사’의 의미를 담아 ‘since 1984’라는 말을 사용했다.

SK텔레콤 30년 사사는 ▲통사 ▲갤러리 ▲테마 ▲일러스트 영상의 4부로 구성되었다.

‘통사’는 지난 30년 동안의 무선통신 변화와 SK텔레콤의 역사를 4부로 나눠 소개한다. ‘갤러리’에서는 사진과 영상, 당시 광고를 확인할 수 있으며, ‘테마’에서는 기술, 브랜드·광고, 사회공헌 등으로 구분돼, 각각의 30년 역사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일러스트 영상’은 고객의 삶 속에 투영된 SK텔레콤의 모습을 그렸다.

티스토어나 앱스토어를 통해 를 다운받을 수 있으며, 추후 PC를 통해서도 SK텔레콤 홈페이지(www.sktelecom.com)에 접속해 설치할 수 있다.

하성민 사장은 디지털 사사의 발간사를 통해 “SK텔레콤의 30년사는 과거와 현재는 물론 미래와도 커뮤니케이션하는 기록”이라고 밝히고, “디지털로 출간되는 이유도 미래를 향해 업데이트하며 끊임없이 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고객들의 에세이를 담은 단행본 <모바일 일상다반사>도 동시 발간됐다.

디지털 사사 가 SK텔레콤의 역사에 집중했다면, <모바일 일상다반사>는 고객의 변화하는 모바일 일상을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모바일 일상다반사>는 ‘만나다’, ‘놀다’, ‘새롭다’, ‘나누다’, ‘통하다’, ‘감동하다’, ‘경험하다’ 등 7가지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섹션의 제목은 모바일을 도구로, 지난 30년 동안의 모바일 경험을 나타낸다.

책에는 삐삐의 숫자로 사랑을 고백하는 이야기부터, 모바일 서비스 변천에 따른 야구장의 新 풍속도나 세계 최초로 휴대폰 벨소리를 만든 남자의 후일담까지 다양한 고객경험들을 담았다.

별도 섹션 ‘특별한 친구들’에는 아날로그와 디지털 시대를 아우르는 석학인 이어령 교수부터 이외수, 나영석, 김홍신, 양희은 등 10여명의 기고도 실었다.

특히 이어령 교수는 “지식과 공감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산업이 최고의 산업이 될 것”이라며, “모바일의 지향점이 바로 공유와 나눔에 있다”고 모바일 30년의 소회를 적었다.

하성민 사장이 고객의 한 사람으로서 필진으로 참여한 것도 눈에 띈다. 하성민 사장은 ‘베이비부머, ICT로 다시 태어나다’란 글을 통해 지난해 베이비붐 세대의 창업지원 프로젝트인 ‘브라보! 리스타트’를 실시하게 된 계기와 ‘행복동행’에 대한 생각을 적었다.

하 사장은 “자신 역시 베이비붐 세대”라고 쓰고, “지금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과 노하우, 그리고 열정의 에너지는 바로 베이비부머들이 전수해 준 것들”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일상다반사>는 29일부터 대형서점과 11번가를 비롯한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책의 수익금은 SK텔레콤의 ‘행복동행’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에 환원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