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 앞장

– 6일, ‘2014 SK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 리더십 과정 1기 수료식 개최
– ‘SK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 참여 협력사, 250개에서 6천개로 대폭 확대 …올해 말까지 ICT 중소기업 전체에 교육참여 기회 제공
– 자사 임직원 대상 오프라인 전문 교육까지 협력사에 전면 개방

 

 

“스스로 고민하고, 실행하고, 피드백을 받는 모든 과정에서 파트너의 성장을 바라는 SK텔레콤의 진정성이 느껴졌습니다. (우주텔레콤 손OO 이사)”
“실제 현업 문제를 SK텔레콤 강사들과 함께 고민하고, 함께 해결하는 능동적인 커리큐럼을 통해 많이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엔텔스 박OO 차장)”
*SK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 참석자 교육후기 中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국내 중소기업 대상 ‘행복동행’을 강화한다.

SK텔레콤은 6일 중소 협력사 대상 교육 프로그램인 ‘2014 SK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 리더십 과정 1기 수료식을 개최하고, ‘SK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더욱 확대해 IC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생의 요람’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SK 텔레콤 동반성장 아카데미’는 상대적으로 교육 기회가 부족한 중소 협력사에 SK텔레콤의 경험과 전문 지식을 전수함으로써 국내 ICT 생태계의 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2006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ICT 사관학교’다.

6주에 걸쳐 진행된 이번 리더십 과정에는 우주텔레콤, 서화정보통신, 엔텔스 등 32개 SK텔레콤 협력사에서 40명이 참여했다.

SK텔레콤은 ‘동반성장 아카데미’의 참여 대상을 상반기 내 기존 250여개 핵심 협력사에서 6,000여개 협력사 전체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참여 대상을 더욱 확대해 자사와 직접적인 거래 이력이 없더라도 국내에서 ICT 사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라면 모두 잠재적인 협력사로서 동등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에 자사 임직원들만을 대상으로 운영해온 오프라인 전문 강좌들을 협력사에 전면 개방해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를 통해 올해 말까지 총 25,000여명의 중소 협력사 임직원들이 온∙오프라인 교육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텔레콤 미래경영연구원(FMI) 안정환 원장은 “SK텔레콤만의 경쟁력 강화를 넘어 ICT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확대했다”며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 발굴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