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실리콘밸리서 新성장사업 씨앗 키운다

– SKT 美 법인 ‘SKTA’,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 이노파트너스 설립, 2개사 첫 입주…’스마트 2.0’ 시대 선도할 통신, ICT 혁신기술 보유업체 발굴•육성 총력
– 각 사에 사무실, 기술/마케팅/투자 컨설팅 포함 100만불 상당 자본금 지원
– 우수사업 본사 차원 spin-in도..미래 글로벌 ICT산업 이끌 전략 시너지 기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미래 글로벌 ICT 산업을 함께 이끌어 갈 스타트업(Start-up)발굴•육성에 본격 나섰다.

SK텔레콤의 미국 현지법인 SKTA(SK Telecom Americas, 대표 박민형)는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 서니베일(Sunnyvale)에 11개 이상의 업체가 동시 입주 가능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 ‘이노파트너스'(sktainnopartners.com)를 설립하고, 2개사가 첫 입주를 마쳤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이노파트너스’ 설립은 SK텔레콤의 핵심 사업인 ‘통신’ 관련 각종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초기 단계부터 지원하여, 궁극적으로는 회사의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지난 MWC2014에서 하성민 사장이 언급한 ‘스마트 2.0’ 시대를 선도할 경쟁력 있는 동반자를 키우려는 것이다. 대상 기업은 차세대 초고속 통신망 및 모바일 기술 분야는 물론 최근 화두인 IoT(Internet of Things),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굴할 예정이며, 헬스케어, 보안, 반도체를 비롯한 신성장 사업 분야 역시 지원 대상이다.

각 입주사에는 100만 달러 상당의 자본금과 사무실/개발시설이 제공된다. 아울러 실리콘밸리의 에코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술, 마케팅, 전략 및 투자 관련 최고 수준 전문가들의 컨설팅도 지원한다. 미국 최대규모 벤처캐피탈 Battery Ventures 창업 멤버 켄 롤러(Ken Lawler), Walden International 회장 립부 탄(Lib-Bu Tan) 등이 이노파트너스의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입주사들이 1년 이내 ‘시장에서 성공할 만한’ 수준의 기술, 제품을 가지고 독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노파트너스의 목표다. 또한 특히 우수한 사업의 경우 본사 차원에서 직접 spin-in*을 추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이를 통해 이른바 벤처의 혁신과 대기업의 인프라가 결합한 윈-윈(win-win)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SKTA는 밝혔다.

*spin-in : 신기술 확보를 위해 스타트업에 선 투자 후, 기술이 개발되면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방식. 스타트업은 기술 개발에만 집중하고 마케팅, 경영, 펀딩 등의 소모적 비용은 최소화할 수 있으며 기술개발 후 조기에 대기업과 함께 사업을 키워나갈 수 있어 안정적 경영이 가능함

이노파트너스는 작년 4월부터 300개 이상의 사업 제안서를 접수했으며, 영역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 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4개 프로젝트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 차세대 통신망에 적용할 초고속 전송기술을 개발 중인 ‘eTopus’와 NAND Storage 업체 ‘Pavilion Data System’ 2개사가 입주를 마쳤고, 나머지 회사들도 입주를 준비 중이다.

이들은 실리콘밸리에서 운영되는 일반적 형태의 인큐베이션 센터가 아닌 이노파트너스를 찾은 이유에 대해 “단순 자금 확보가 아닌 전략적 윈-윈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eTopus 대표 해리 챈(harry chan)은 “SK텔레콤은 통신, ICT는 물론 반도체 산업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경험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면서 “사업이 성공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고, 향후 spin-in을 통해 더 큰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다는 점 등은 스타트업에게 둘도 없는 혜택이자 기회”라고 밝혔다.

이노파트너스는 올 한해 8개 스타트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각 스타트업들은 성과에 따라 SKTA의 협력사 및 기타 유관 기업들, 전략 파트너들로부터 더 많은 투자를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SKTA는 스탠포드, 미시건, 텍사스 주립대 등 사학기관과의 연계를 통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특히 스탠포드 대학과는 차세대 통신망 기술 연구를 함께 추진하고 있어, 통신 분야 스타트업에게는 선진 기술 정보를 먼저 접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2018년 평창 올림픽에서 5G 시연을 준비하는 ‘5G 포럼’의 의장사를 맡고 있기도 하다.

SKTA 박민형 대표는 “이노파트너스는 기존 실리콘밸리의 벤처 육성 프로그램과는 완전히 차별화되는 가치를 제공한다”면서 “이는 향후 벤처 업계의 투자 모델을 바꾸고, 제 4, 5의 물결을 주도하는 혁신 기술들을 발굴, 육성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