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석•박사급 전문가 30명, 바르셀로나 가는 까닭은…

– SK텔레콤, 세계 최대 정보통신 행사 MWC에 석•박사 지원인력 30명 파견
– ①글로벌 사업 지원 ②전시∙컨퍼런스 참가 ③최신 ICT 트렌드 연구 등 다양한 활동
– “최고 인재들 MWC 파견해 한국 ICT 위상 높이고, 글로벌 제휴∙협력 기회 만들 것”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석·박사급 실무자 30명이 바르셀로나 MWC(Mobile World Congress) 2014에 참가한다.

MWC는 전 세계 약 220여 개국 1,000여 이동통신사, 휴대폰 제조사, 장비 제조사 연합체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의 정보통신 전시∙컨퍼런스 행사이다.

금년 MWC는 ‘Creating What’s Next’를 주제로, 전 세계 1천 8백 여 기업, 7만 5천 여 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전시 및 각종 컨퍼런스에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이 30명의 석·박사 학위를 소지한 전문가를 파견하는 것은 MWC가 전시 행사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MWC는 세계 각국의 이통사·제조사 등이 미래에 구현될 이동통신 기술과 최신 서비스를 선보이는 경연장인 동시에 세계 이동통신 사업자가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협력과 제휴를 논의하는 장이다.

SK텔레콤 석·박사들은 MWC 전시관을 누비며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①다양한 글로벌 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②전시·컨퍼런스에 참가해 선도적 기술과 새로운 서비스를 직접 알리는 한편 ③전세계 최신 ICT 트렌드를 파악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4일간 열리는 MWC 기간 동안 참가 업체들은 ▲신기술 상용화 로드맵 ▲기술 제휴 ▲기술 컨설팅 계약 등 다양한 논의와 협력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최첨단 ICT 분야의 사업 제휴와 계약, 협력 등을 진행하는데 있어 고도의 전문지식과 IC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진 석·박사 실무자들이 빠른 판단이 필요한 현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새로운 서비스와 신기술 개발에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석·박사들이 글로벌 ICT 업계 참관객에게 깊이 있는 내용을 전달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전시장 설명 지원요원 역할도 맡겼다. 또한 이들은 MWC기간 중 개최되는 다양한 세미나에 신규 서비스와 신기술 발표자로 나서 한국 ICT의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파견되는 30명의 석·박사들은 주요 전시관을 둘러보고 다양한 회의에 참석하는 등 ICT 서비스와 기반 기술을 깊이 연구한다. 이를 통해 향후 서비스 및 기술 개발에 활용하고 현장 활동 내용을 보고서로 정리해 회사 내부에 공유함으로써 최신 글로벌 ICT 동향에 대한 이해와 지식을 축적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윤용철 홍보실장은 “최고 인재들이 MWC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 한국 ICT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 회사 차원에서도 다각도의 글로벌 제휴∙협력을 이끌어내는 등 많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