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신규 광고 캠페인 ‘잘 생겼다 LTE-A’ 런칭

– SKT, 삶의 질 향상시킨 통신 기술/서비스에 대해 ‘잘 생겨났다’는 메시지 전달 … 이해 어려운 통신 기술 용어 대신 고객이 제공받는 실질적인 혜택 조명
– 전지현, 캘리그라피 스타일 슬로건 만들어 광고 제작에 직접 참여 … 노래, 코믹댄스 등 스크린 밖에서도 이정재와 환상 호흡 자랑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LTE-A’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통신 기술이 삶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한 신규 광고 캠페인 ‘잘생겼다 LTE-A’ 편을 런칭한다고 9일 밝혔다.

‘잘 생겼다 LTE-A’는 외모나 외형이 보기 좋다는 의미가 아닌 실생활에서 혜택을 제공하는 모든 통신 기술과 서비스에 대해 ‘잘 생겨나줘서 고맙다’는 뜻을 담고 있다.

SK텔레콤은 ‘잘생겼다 LTE-A’ 광고를 통해 고객이 이해하기 어려운 통신 기술 용어를 사용했던 기존의 통신사 광고 방식에서 벗어나, LTE-A 시대에 고객이 제공받는 실질적인 혜택을 조명해 주목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신규 광고의 얼굴로 지난 12월부터 자사 모델로 활동해온 이정재와 최근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천송이 역할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전지현을 발탁했다.

이정재와 전지현은 이번 광고를 통해 영화 ‘시월애’, ‘도둑들’ 이후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으며, 환상의 호흡을 토대로 탁월한 연기는 물론 노래와 코믹 댄스까지 소화해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모습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특히 전지현은 ‘잘 생겼다’ 슬로건을 캘리그라피 스타일로 직접 작성해 단순한 광고 모델의 역할을 넘어 직접 광고 제작에 참여하는 열성을 보였다.

※ 캘리그라피(Calligraphy) : 개성적인 표현과 우연성을 중시하고, 기계적인 표현이 아닌 손으로 쓴 아름답고 개성 있는 글자체

SK텔레콤 남상일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실장은 “고객들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잘 생겼다’라는 말이 퍼져 고객들의 다양한 삶 속에서 ‘가능성의 동반자’로 친근하게 자리잡도록 캠페인을 확장시킬 방침”이라며, “향후 T전화 등 고객이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조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