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T월드 실험실] 아이폰4S Siri, 콩글리시와 네이티브 발음을 얼마나 구분할까?

미국의 도시 로스앤젤레스를 줄여 부르는 말인 L.A. 우리는 보통 ‘엘에이’라고 발음하지만 원어민 발음은 ‘엘레이’에 가깝습니다. 우리 Siri양은 역시 ‘미쿡’ 출신답게 ‘엘레이’라고 해야지만 L.A의 지도를 보여주는군요! (‘엘에이’를 말했는데 ‘메리제인’은 왠 말이냐!)

#2. Do you like marathon? (마라톤 좋아해?)

대표적인 콩글리시 발음 중 하나인 ‘마라톤’. Siri에게 ‘마라톤’을 좋아하냐고 물어보니 아예 이해조차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Siri는 바보야 콩글리시도 모르는 바보! 다시 원어민을 초청해 ‘매뤄떤(번데기 발음입니다)’을 좋아하냐고 물었습니다. 헌데 Siri, 제대로 알아듣기는 했는데 운동은 영 취미가 없는지 자기랑은 해당 사항이 없다고 발뺌을 하는군요 ^^;

#3. How many calories in a bagle? (베이글 한 개 당 칼로리는 얼마야?)

우리가 다이어트를 위해 꼭 체크하는 부분인 ‘칼로리’ 원어민 발음으로는 ‘캘~뤄리’에 가까운데요. 역시나 ‘미쿡’ 출신인 Siri는 원어민 발음으로 이야기 했을 때 정확한 정보를 보여주었습니다. 우리 모두 몸매 관리를 위해 ‘캘~뤄리’ 체크를 잊지 맙시다!


아이폰4S Siri와 함께한 T월드 실험실, 재밌게 보셨나요? 아직은 영어가 두렵기만 한 한국인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Siri 한국어 버전이 탑재되기를 기도해야겠습니다 ^^ 엉뚱발랄한 상상력으로 여러분의 가려운 곳을 긁어드릴 T월드 실험실! 다음편도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