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유통망∙협력사 위한 1100억 규모 상생안 마련

– 전국 유통망 · 네트워크 관리 협력사 등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 대상
– 대리점 유동성 확보 위한 인센티브 350억 先 지급 및 매장 운영비 50억 지원
– 협력사 상반기 공사 대금 일부 및 네트워크 유지∙보수 대금 330억 先 지급
– 대구/경북 유통망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400억 결제 기한 연장
– 동반성장 협약 맺은 중소기업에는 마스크 등 방역 물품 제공
– SK브로드밴드도 110억 규모 협력사 유동성 제고 지원책 동참
–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상생 방안 지속 마련할 것”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1100억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유통망 ∙ 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목) 밝혔다.

국가적인 비상시국에도 영업∙네트워크 현장에서 SK텔레콤의 서비스 품질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상생을 위한 과감한 결정이다.

전국 유통망 대상 750억 원 규모 유동성 제고 지원 시행… 매장 운영비 50억 원 추가 지원

먼저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유동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750여개 대리점들을 위해 3월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 원을 지난 4일(수)부로 조기 지급했다.

또한, 유통망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한 운영비 4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해당 지원금은 현장 직원 Care 및 마스크∙손소독제∙매장방역과 같은 구호품 구매, 여신(與信) 이자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소재 대리점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 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규모) 해주고, 매장 운영비 10억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주들과 매장 직원의 고충을 함께 나누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SK텔레콤은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난 1월부터 전국 매장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전사 ‘코로나19 통합 상황실’을 마련해 유통망의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네트워크 협력업체 대상 330억 원 규모 유동성 지원… SKB도 동참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전국 각지를 돌며 5G 등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외부 협력사 대상으로 유동성을 제고할 수 있는 실질적인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140여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의 공사 대금 중 일부를 3월 중 조기 지급한다. 금액은 총 230억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들에 지급된다.

또한,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들도 다음달 중 받게 될 용역 대금 약 100억 원을 3월 중 미리 지급받는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에도 유동성 제고 지원책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협력사 유동성 지원에는 SK브로드밴드도 동참한다. SK브로드밴드는 70여개 공사 업체에 상반기 공사 대금 80억 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하고, 중소 유지∙보수 업체 용역비 30억 원도 한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위기상황일수록 기간통신사의 통신 서비스 품질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SK텔레콤의 통화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는 협력사와 현장 직원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동반성장 협약을 맺은 187개 중소기업에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다각도로 고민했다”며, ‘’이번 지원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외부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채널을 추가해 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