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 테크 서밋 2023 개막

추천 콘텐츠

– 16~17일 코엑스서 개최…SK그룹, 글로벌 빅테크, K-AI Alliance 등 한데 모여 AI 기술 공유하며 국내 대표 기술 행사로 발돋움
– 사피온, AI칩 X330 공개… SK 관계사 역량 한데 모아 개발한 최신 AI 데이터센터 냉각 기술 눈길
– 유영상 위원장, 생성 AI는 위기 아닌 기회 될 것이라며 전방위 협력 강조

SK 테크 서밋 2023 개막

SK그룹의 기술 역량을 결집해 산업 생태계 조성과 확장을 도모하는 테크 컨퍼런스 ‘SK 테크 서밋 2023’이 막을 올렸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 www.sktelecom.com)은 SK그룹 17개사가 준비한 192개 기술을 선보이는 ‘SK 테크 서밋 2023’을 16~17일 양일간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SK 테크 서밋’은 전시, 발표 기술의 60% 이상을 AI로 구성하는 등 글로벌 AI컴퍼니로 성장중인 SKT를 중심으로 AI 기반 미래 성장에 대한 SK그룹의 비전과 자신감을 표현했다.

SK그룹 ICT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영상 SKT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생성 AI가 촉발하고 있는 변화는 우리 모두에게 위기보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SK가 AI를 통해 만들어가는 현재와 미래의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유영상 사장은 전방위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SK그룹 ICT위원회를 통한 멤버사간 ‘따로 또 같이’ 기술 협력과 앤트로픽, 구글, AWS 등 빅테크는 물론 K-AI Alli-ance와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 사장은 “SK는 ‘사람 중심의 AI’를 통해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이슈와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집단지성을 교류하고 진정한 협력을 통해 미래를 꿈꾸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개막을 선언했다.

이어진 기조 연설에서 SKT 정석근 글로벌/AI Tech사업부 담당은 SKT의 AI 기술 개발 및 진화 방향을 소개했다. GPT-3의 개발자이자 앤트로픽의 공동 창업자(현 CSO) 재러드 카플란(Jared Kaplan)은 앤트로픽의 LLM(Large Language Model) 개발 현황과 미래 전망에 대해 소개하며 SK와의 협력 방향도 밝혔다.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슬라빅 디미트로비치(Slavic Dimitrovich) AI/ML 전문 영역 솔루션즈 아키텍쳐 글로벌 총괄은 생성형 AI의 잠재력과 미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소개했다. 구글의 워렌 버클리(Warren Barkley) 클라우드 AI 부문 부사장은 생성 AI의 미래 비전과 적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이와 함께 K-AI Alliance의 안익진 몰로코(Moloco) 대표는 생성형 AI가 촉발한 AI 혁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각 연사들의 발표에는 생성 AI의 안전성과 활용 방식,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한 열띤 질문이 이어졌다.

SKT가 설립한 AI 반도체 전문 기업 ‘사피온’은 류수정 대표가 행사장에 직접 참석해 차세대 AI 반도체 ‘X330’을 최초 공개했다. ‘X330’은 타사의 최신 추론용 모델 대비 약 2배의 연산 성능을 자랑하면서 전력 효율도 1.3배 우수하다.

이번 행사에서는 정식 출시된 AI 개인 비서 에이닷과 에이닷엑스 LLM을 축으로 AI를 활용한 일상과 산업 혁신 전략 사례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공간에서는 에이닷 슬립과 에이닷 TV 등 일상과 연결된 차별화된 AI를 체험할 수도 있다.

SK 관계사들이 협력해 제작한 AI 데이터센터 냉각 기술도 눈길을 끌었다. AI 서비스의 확대로 수요가 급증한 AI 데이터센터는 일반서버(x86) 대비 전력 사용량이 수십배 높다. 특히 전력 사용량의 절반 이상이 AI 데이터센터의 냉각을 위해 활용되는데, SKT는 SK엔무브 등과 함께 특수 냉각유를 넣어 냉각하는 차세대 열관리 방식인 ‘액침냉각’ 기술을 개발해 전시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SK 내부 및 외부 기술자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기술 토론 시간은 물론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SK의 채용부스도 운영되는 등 AI를 중심으로 첨단 테크 생태계 확장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다운로드 받기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채널을 추가해 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