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 ICT 테크 서밋 2021 ①] “ICT 변화 사이클 시동… 2040년, 메타버스에서 모든 인터넷 서비스 가능해”

Related

ICT테크서밋, 메타버스, 이프랜드

SK텔레콤이 11월 3일, 4일 양일간 SK그룹 종합 ICT 기술전 ‘SK ICT 테크 서밋 2021(SK ICT Tech Summit 2021)’을 개최한다. 행사를 통해 SK의 기술 역량을 대내외에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올해의 화두는 메타버스다. 특히 박정호 부회장은 아바타로 등장해 SK의 첨단 기술을 체험하고, 현실 세계로 돌아오는 과정을 보여주며, 올해 행사의 키워드가 ‘메타버스’임을 강조했다.

SK ICT 테크 서밋 2021은 박정호 부회장의 웰컴 스피치로 시작했다. 이날 박 부회장은 이해관계자들이 주목할 SK의 기술·서비스로 반도체와 메타버스를 꼽았다.

유튜브 넘보는 메타버스, 이프랜드로 주도한다

박 부회장에 따르면 특히 메타버스는 비대면 문화의 확산으로 사용량이 지속해서 증가 중이다. 체류 시간은 유튜브에 근접한 수준으로 따라왔다.
메타버스형 게임 ‘로블록스’만 놓고 보면 일부 세대에선 유튜브를 이미 넘어섰다. 2020년 미국 10대의 로블록스 접속 시간(1일)은 156분*이다. 유튜브는 54분을 기록했다.
* 출처: 미국 앱 분석 전문 기업, Sensor tower

ICT테크서밋, 메타버스, 이프랜드

SKT는 이프랜드(ifland)를 통해 빠르게 성장 중인 메타버스 산업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11월 1일 기업분할 이후 SKT 2.0 시대를 이끌 핵심 사업 분야로 선정, 개발과 투자를 더욱 확대 중이다.
이프랜드는 ‘만약의 땅’이란 의미를 가진 메타버스 서비스다. ‘만약 현실이 아닌 가상 세계라면, 나는 어떤 모습일까’를 모티브로 이름 지어졌다. SKT는 그 의미에 걸맞게 고객의 상상력을 실현하는 각종 서비스를 덧붙여 차세대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현재 입점 요청 파트너사는 1,000여 곳에 이른다. 협력 과정에서 SKT는 블록체인 등 ICT 기술을 접목한다. SK스퀘어도 지원 사격을 계획 중이다. 메타버스 구축은 SKT가, 기술·혁신에 대한 투자는 SK스퀘어가 맡는다. 이를 통해 SKT는 이프랜드를 일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진화시킬 예정이다.
이프랜드는 리뉴얼 한 달 만에 일일 사용자 약 2배 증가, 체류 시간 약 5배 상승이라는 성과를 기록한 바 있다. SKT는 긍정적 성장 수치를 바탕으로 지속해서 투자·개발해 엔터테인먼트와 비즈니스를 아우르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팬데믹 이후 가속화한 메타버스 사이클… 대중화, 예상보다 빠를 것”

이어지는 키노트 스피치 세션은 이프랜드 내에서 진행됐다. 미래학자 정지훈 교수, SKT 전진수 메타버스 CO장, 유니티코리아 김인숙 대표가 아바타로 등장해 메타버스의 현재와 미래를 논했다.

ICT테크서밋, 메타버스, 이프랜드

발제자로 나선 정지훈 교수는 ‘거대한 사이클을 읽어야 미래가 보인다’를 키 메시지(Key-message)로 산업 흐름을 전망했다. 정 교수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IT 산업은 일련의 사이클을 따라 진화했다. ▲하드웨어(HW) 발전 ▲소프트웨어(SW) 보급 ▲인프라 및 네트워크 유저 증가 ▲콘텐츠 확산이 그것이다. 주기는 20년이다. 메타버스는 PC 인터넷·모바일에 이은 세 번째 사이클이다.

ICT테크서밋, 메타버스, 이프랜드

일반적인 기술 사이클은 시계 방향으로 진행되지만, 메타버스는 콘텐츠·서비스가 먼저 성장했다

정 교수는 앞선 두 사이클은 하드웨어부터 시작해 몸집을 키웠는데, 메타버스는 결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하드웨어 보급 이전에 서비스·콘텐츠부터 쏟아져 나온 케이스다. 정 교수는 “이렇게 되면 사이클은 더욱 빨라진다”며 “2040년까지 빠른 속도로 변동이 있을 것이고, 이 과정에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전진수 메타버스 CO장은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와 현주소를 짚었다. 전 CO장에 따르면 메타(전 페이스북)는 2014년 오큘러스를 인수하고, VR 디바이스 보급 및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홀로렌즈 기반의 메타버스 기술을 개발 중이며, 애플은 아이폰에 접목한 AR 키트 경험을 AR 글라스나 VR 기기로 확장할 전망이다.

SKT는 지난 7월 이프랜드를 론칭했다. 현재는 많은 사람이 이프랜드 안에서 각종 모임을 개최 중이다. SKT는 틱톡·유튜브와 같이 인플루언서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볼류메트릭* 기반의 차별화된 콘텐츠도 기획 중이다. 전 CO장은 “보다 많은 시간을 가상공간에서 보낼 것”이라며 2D 인터넷 기반 서비스가 모두 메타버스로 들어올 것을 전망했다.
* 볼류메트릭: 4K 수준의 카메라 수백 대를 갖춘 스튜디오에서 인물 움직임을 캡처해 360도 입체 영상으로 만드는 기술

ICT테크서밋, 메타버스, 이프랜드

마지막 발표는 실시간 3D 개발·운영 플랫폼을 만드는 기업, 유니티코리아 김인숙 대표가 맡았다. 김 대표는 메타버스를 크게 기술적 요소와 경험적 요소로 나눴다. ▲현실적 공간을 표현하는 3D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는 XR ▲콘텐츠 제작과 각종 문제 해결에 활용되는 인공지능 ▲가상과 현실의 가치를 연결하는 블록체인 등이 기술적 요소에 해당한다. 이를 기반으로 개발된 ▲아바타 ▲가상공간 ▲상호작용 ▲창작 생태계는 경험적 요소다.

기술적 요소의 현실감이 높을수록 경험적 만족도는 높아진다. 유니티코리아가 현실적 표현 기술, 직관적 상호작용을 강조하는 이유다. 김 대표는 “현실감 있는 경험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욕구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현실적 메타버스가 결국 인간적인 소통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밝혔다.

“이미 시작된 기술 사이클은 절대 실패하지 않아”

발표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전진수 메타버스 CO장, 김인숙 대표가 메타버스를 둘러싼 많은 현실적인 질문에 답을 제시했다.

Q. 메타버스는 특정 세대(MZ 세대)나 산업(게임)에 한정되어 있지 않습니까?
전진수 CO장: MZ 세대는 메타버스에 이미 익숙해져 있기에 어떤 세대보다 빨리 진입한 것입니다. 스마트폰이 전 세대에 퍼졌듯 결국 메타버스도 빠른 속도로 확산할 것입니다.

김인숙 대표: 산업의 경우, 지금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분야에서 먼저 시작한 것뿐입니다. 게임·뷰티·패션·엔터 산업이 해당하죠. 이외에 자동차·전자는 물론 의료 산업에서도 메타버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많은 산업이 고민을 시작한 단계이기에 차츰 분야가 넓어질 것으로 봅니다.

Q. 메타버스에 관심 있는 시장 참여자들이 알아야 할 것, 준비해야 할 것은?
전진수 CO장: 많은 사람이 “메타버스가 떠오르니 뭐라도 만들어야 할 거 같다”고 말합니다. 굳이 그런 접근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메타버스는 거대한 흐름이고 할 수 있는 것이 많습니다. 이미 개발된 플랫폼을 써도 기업 비즈니스에 걸맞은 좋은 경험을 구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김인숙 대표: 사업자라면 메타버스라는 개념을 이용해 어떤 목표로, 어떤 목적 달성을 위해, 어떤 사업을 펼칠지 고민을 시작할 때입니다. 발표에서 말씀드린 기술·경험적 요소를 어떻게 조합할지 전략도 짜야 합니다. 일반인이라면, 새로운 기술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메타버스 서비스를 조금씩 경험해 보길 추천합니다.

Q. 메타버스 시대가 거품이라는 의문도 있습니다. 이에 대한 의견이 궁금합니다.
전진수 CO장: 위드 코로나 이후 대면·비대면이 혼합된 사회로 진입하면서, 성장 속도는 줄어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드웨어에 앞서 킬러 콘텐츠가 나온다든지, 크리에이터들이 산업을 이끌어간다든지 여러 요소가 밀고 당기기를 하면서 궁극적으로 메타버스가 일상으로 들어오게 될 것입니다.

김인숙 대표: 여전히 시작점이긴 합니다. 암흑기도 존재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HMD(Head Mounted Display) 등 하드웨어 영역에서 어려움이 있다고 봅니다. 하드웨어 산업이 시장 기대만큼 움직여 준다면, 산업은 조금 더 가속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번 키노트 스피치는 정지훈 교수의 의견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정 교수는 “VR의 실패를 사례로 들며 메타버스 산업을 우려하는 사람이 많은데, 생태계 사이클은 한 번 돌기 시작하면 실패하지 않는다”며 “메타버스 사이클은 이미 시작됐으니, 근본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SK ICT 테크 서밋 2021에서는 메타버스는 물론, 인공지능(AI)·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미디어·보안·클라우드·ICT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ICT 전문가의 인사이트를 들어볼 수 있다. SK CTO 패널 토의에서는 ‘Technology for a Better Tomorrow’를 주제로 흥미로운 토론도 이어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skicttechsummit.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