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을지피플] SKT CEO의 유튜브 첫 출연… 문화부터 비전까지 솔직담백 토크

Related

을지피플, 유영상CEO

SK텔레콤은 28일 자사 유튜브 채널의 ‘을지피플’ 코너를 통해 유영상 CEO 인터뷰를 공개했다. SK텔레콤 역대 CEO 중 유튜브에 출연한 건 유 CEO가 처음이다. 인터뷰는 방송인 오현민 씨 진행으로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31층 CEO 집무실과 소통공간 ‘더 라운지’에서 이뤄졌다.

‘말랑말랑한 문화’ 만들기에 진심인 유영상 CEO

캐주얼한 분위기로 진행된 이번 인터뷰에서 유영상 CEO는 “서비스 컴퍼니로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문화”라며, “소통이 잘 되는 말랑말랑한 문화 속에서 서로의 마음이 통하면 무슨 일이든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을지피플, 유영상CEO

유 CEO가 유튜브 인터뷰를 진행한 이유도 ‘말랑말랑한 문화’ 만들기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유 CEO는 촬영 중에도 ▲CEO 승진 발표 시 가족 반응 ▲다른 회사에서 이직 제의가 온다면 ▲엘리베이터에서 직원과 단둘이 탄다면 등 질문에도 솔직하고 털털하게 대답했다.

아울러 CEO는 SKT에 관심 있는 인재들에게 전할 말로는 “SKT 임직원들은 미래를 준비하고 만드는 사람들”이라며, “20년 후까지 다니고 싶은 회사를 찾는다면 우리 회사에 지원하라”라고 답했다.

“앞으로 SKT는 하늘, 우주, 가상세계 등 공간과 시간을 확장(Dimension)하는 역할을 할 것”

을지피플, 유영상CEO

회사의 비전에 대해서도 밝혔다. 유 CEO는 SK텔레콤 미래에 대해 “기존의 통신사업이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연결(Distance)이었다면 앞으로는 하늘, 우주, 가상세계 등 공간과 시간을 확장(Dimension)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유 CEO는 “인공지능과 통신을 융합해 새로운 업을 추진하며 유무선 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아이버스(AIVERSE), 커넥티드 인텔리전스 등 5대 사업군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기반으로 유 CEO는 2025년 23조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제시했다.

유 CEO는 SK텔레콤 CEO 재직 중 목표로는 “후배들에게 좋은 회사를 만드는 것”이라고 답하며, “고객으로부터 사랑받고 세상을 위해 필요한 일을 하고, 구성원들 사이에는 만드는 말랑말랑한 소통이 흐르는 유쾌한 회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영상 CEO의 첫 유튜브 인터뷰 풀버전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